한국의 천연기념물(야생조수류)    천연기념물(야생조류)   느시과
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이메일사이트맵
느시과

한국의 천연기념물

전장 100cm. 목과 다리가 길며, 몸은 통통한 체형이다.
부리는 노란색이며 머리와 목은 푸른색을 띤 연한 회색이다. 몸의 윗면은 붉은 갈색에 검은색의 얇은 띠가 비늘모양처럼 흩어져 있으며, 배는 흰색이다.
날 때 날개 윗면은 검은색 날개깃과 흰색의 날개덮깃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수컷은 아랫부리 기부에 흰색의 깃이 턱수염처럼 길게 늘어져 있으며, 가슴에는 붉은 갈색의 띠가 있다. 암컷은 가슴에 붉은 갈색의 띠가 없으며 수컷보다 작다.
광활한 개활 평지나 건조한 구릉초원 등지에서 생활하며 걸어 다닐 때에는 몸을 수평으로 하고 머리는 곧게 세워서 다닌다.
번식기에는 수컷끼리 싸움이 격렬하다. 번식은 평원에서하며 둥지는 땅위를 오목하게 한 후 약간의 깃털을 깐다.
한배산란수는 3-4개이고 알은 올리브 황록색 바탕에 검은 갈색이나 회색의 얼룩점이 있다. 포란기간은 25-28일로서 암컷이 전담하고 육추기간은 30-35일이다.
식성은 식물질이 주식이며 작은 포유동물, 양서류, 파충류, 곤충류, 환형동물, 연체동물 등도 포식한다.
유럽에서부터 동아시아까지 불연속적으로 분포하며, 러시아의 동남쪽,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국제적으로 절종위기에 처해 있는 종으로 광활한 개활지나 초원, 농경지, 목초지 등에서 생활하였으나 사람에 의해 큰 위협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는 1888년 폴란드의 티크자우스기씨에 의해 100여 마리 단위의 느시가 서울 근교에서 흔히 관찰되었다고 하며, 1892년 영국의 캠프벨(Campbell)은 30-40마리의 무리를 흔히 볼 수 있었다고 하였다(원병오 1981).
그러나 한국전쟁 이후 격감하기 시작하였으며, 1970년 11월 강화도에서 7마리, 1977년 4월 화성에서 2마리, 1982년 1월 낙동강하구 김해평야에서 1마리 등이 관찰되었다.
최근 2005년 철원평야에서 2마리가 관찰된 기록이 있다.